리뷰

눈높이 춤 공연 사각지대를 흔들다

김채현_춤비평가

2020. 1.

아이들을 배려하는 자세로서 눈높이는 상식이다. 국내 예술계 어딘가에서도 눈높이를 실행하고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국내 춤계에서 눈높이는 얼마나 실행되고 있을까.  무대 위의 춤예술인, 말하자면 전문 무용인이 눈높이 활동과 무관하지는 않을 것이다. 대표적으로 청소년을 위한 춤 교육이 그런 범주에 들 테고, 청소년을 위해 전문 무용인이 공연작...

집-꿈과 무의식의 탐구

권옥희_춤비평가

2020. 1.

하늘은 짙은 먹빛으로 검었고, 멀리 보이는 동백섬은 가느다란 햇빛에 희뿌옇게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바다는 비를 뿌리다가 농담처럼 슬쩍 얼굴을 내미는 해로 검거나 햇빛으로 반짝였다.  부산에서만 볼 수 있는 공연이 있다. 바지선이나 폐허가 된 공간, 해변 등 부산의 특정한 장소를 찾아 춤을 설계하고 펼쳐놓는 진영아의 작업이다. 〈Incog...

분더바, 〈호이 랑〉!

김채현_춤비평가

2019. 12.

우와, 〈호이 랑〉! 조선조 광해군 시기 평안도 차성군에서 자기 아버지 대신 군 복무를 자처한 소녀 부랑이 국립발레단 〈호이 랑〉에서 재조명되었다. 조선시대 농민 장정들은 16~60살이면 군역(軍役)을 가야 하였다. 오빠가 전사하자 늙고 몸이 성치 않은 아버지가 군역을 이어야 하는 처지에서 어쩔 도리 없이 부랑은 꾀를 내어 남자...

형식적 탐미주의의 정점

김혜라_춤비평가

2019. 12.

안성수 감독의 안무는 순수 추상 형식을 탐미하는 스타일이다. 그의 작품이 발표될 때 마다 음악과 모던발레를 탐미하는 스타일에 대한 신뢰는 두터워졌으며 이 둘의 정교한 조합이 확인되어 왔다. 근래에는 그 음악적 관심의 스펙트럼이 국악과의 협업까지 확대된 작품을 선보여 왔다. 이번 국립현대무용단 신작 〈검은 돌: 모래의 기억〉은 그 정점을 보여...

지역 춤판에 새로운 활력을 부여한 영남춤 100인전

송성아_춤이론, 부산대 강사

2019. 12.

깊어가는 가을과 함께 국립부산국악원(원장 김경희)의 제3회 영남춤축제가 한 달여 진행되었다(9월25일∼10월26일). 부산‧경남‧경북을 아우르는 영남의 대표적인 축전으로, 국립‧시립단체의 개막공연, 영남춤 100인전, 한민족예술인초청공연, 독립춤꾼 창작춤전, 정재‧북춤‧조선춤 강습회, 명무열전 폐막공연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